(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경찰의 KBS압수수색, 양승동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경찰의 KBS압수수색, 양승동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KBS판 적폐청산위원회인 이른바 <진실과 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의 이메일 불법사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10월 23일 <KBS 진미위 추진단>(이하 진미 추진단) 사무실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담반 15명을 투입해 10월 23일 오전 11시 경에 KBS본관 옆 진미 추진단 사무실에 들어가 복진선 추진단장 등 13명에 대한 노트북 등을 압수수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내 사무실에 들어온 직원들이 반대하고 막아서자, 경찰은 약 1시간가량 대치하다가 영장을 집행하지 못하고 이날 낮 12시 20분경에 철수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진미추진단 조사역들이, 기자들의 과거 성명서를 작성한 경위 등을 조사하면서, 몰래 해당 기자들의 이메일까지 들여다 본 정황의 구체성이 드러나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 받아 집행을 시도했던 것이다.
 
 
KBS 역사상 치욕스러운 날이다. 한국의 대표언론, 국가기간방송 KBS가 압수수색을 당한 것이 벌써 몇 번째인가.
 
지난 10월 2일에는 본사 전산실 로그인기록에 대한 법원의 압수명령이 내려져, 집행된 바 있다. 그러나 그날에는 검찰과 경찰이 온 것이 아니라 KBS공영노조위원장 등 관계자들의 입회하에 자진 제출형식이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경찰이 진미추진단 사무실까지 들어와 영장집행을 시도했다.
 
 
양승동 체제가, 과거 사장 시절에 보도했던 내용 등을 조사해 적폐로 몰아 보복하려고 했던 일련의 시도가, 법원으로부터 불법성으로 판결 받아 중단된 데다, 그나마 조사방법도 불법성이 의심돼 압수수색을 당하는 것 아닌가.
 
이것만으로도 KBS의 수치요, 부끄러움이다.  
 
이 모든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양승동 사장은 자진 사퇴하라.
 
KBS를 이 지경으로 만들어 놓고 무슨 얼굴로 다시 사장 공모에 응모했단 말인가.
 
이에 대해 민주노총산하 언론노조는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는커녕 마치 자신들이 양승동 사장의 대변인이라도 되는 것인 양,  경찰을 향해 ‘정치적 수사’라느니, ‘사장선임을 방해한다’느니 하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정말 민주노총산하 노조가 사측인지 노조인지 그 정체성을 확연하게 드러내고 있을 뿐 아니라, 노조라고 부르기도 민망하다.  
 
그리고 경찰도 압수수색을 하려면 제대로 하라.
 
1시간 대치하다가 철수하려고 영장을 발부받았던 것인가. 청와대 직원들의 법인카드 불법사용 의혹을 제기했던 자유한국당 심재철의원에 대해서는 그렇게 신속하게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서도, KBS에 대해서는 그렇게 미온적으로 집행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수사 당국의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로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기를  당부한다.
 
 
2018년 10월 23일 KBS공영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