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대한민국 정통성에 입각하여
    KBS가 공정과 공익의 공영방송 역할을 다하게 한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양승동, KBS를 더 망치지 말고 물러가라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양승동, KBS를 더 망치지 말고 물러가라

KBS이사회에서 오는 12월에 끝나는 현 양승동 사장의 후임으로, 차기 사장 선임을 위한 후보를 마감한 결과 11명이 응모했다. 눈에 띄는 것은 양승동 현 사장이 또 지원했다는 것이다.

KBS를 문재인 정권의 홍보기관으로 전락시키고, 권력의 하수인으로 만들었다는 비판이 국민적으로 일고 있는데도 다시 응모를 한 것이다.

양승동 사장은 무엇보다 취임 6개월 만에 국민의 방송 KBS를 철저하게 파괴시킨 장본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KBS 사장 등을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고발한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KBS 사장 등을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고발한다.

  
KBS판 적폐청산기구인 이른바 <진실과 미래위원회> (이하 진미위)에 대한 법원의 가처분 결정으로 불법적인 활동은 중단됐지만, 이 과정에서 KBS가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KBS가 진미위 규정을 만들면서, 직원 징계시효를 현재의 인사규정상  2년 이하인 것을, 임의대로 과거 10년까지로 확대했다. 이 조항은 직원 절반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만 고칠 수 있다.

그러나 KBS는 이런 절차를 무시하고 진미위 규정을 만들어 지난 6월부터 시행했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이메일 사찰의혹 ‘증거보전 신청’ 받아들여졌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이메일 사찰의혹 ‘증거보전 신청’ 받아들여졌다.

KBS의 적폐청산위원회인 이른바 <진실과 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가 기자들을 조사하면서 사내 전산망의 이메일을 몰래 들여다본 의혹에 대해 법원이 증거보전 신청을 받아들였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9월 20일 KBS공영노동조합위원장이 신청한 KBS 사내 전산망 서버에 있는 ‘코비스 이메일 로그인 기록’의 특정 부분에 대해 압수명령을 내렸다.

법원은 KBS 양승동 사장과 경영정보국장에 대해 압수물품을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

이로써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의 수사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페이지

KBS 공영노동조합 RSS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