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대한민국 정통성에 입각하여
    KBS가 공정과 공익의 공영방송 역할을 다하게 한다.

본부 노조에 밝힌다

KBS 본부 노조가 KBS공영노조의 사내 게시판 성명서( 노조 ‘통합’ 저의를 밝혀라, 4월 10일) 에 대해 사실 왜곡이 있으니 사과하고 성명서를 삭제하라 요구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에 공영노조는 사실관계를 보다 명확하게 밝힌다.

본부노조가 문제로 삼은 공영노조 성명서의 내용은

1) “좌익정권 시기에는 그 정권과 손잡고 반국가 프로그램을 수없이 만들어 내보냈다”는 부분인데, 좌익정권은 1998년부터 2007년까지고 본부노조는 2010년에 설립되었으므로 자신들과 상관이 없다는 것이다.2) “또 그 반대쪽 정권 (보수정권) 때에도 기회주의적인 간부들과 결탁해 역시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프로그램을 방송했다”는 부분으로, 본부노조는 기회주의 간부가 누구인지? 또 그들과 결탁해 만든 프로그램이 무엇인지 밝히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공영노조는 위 성명서와 본부노조 사이의 이해와 해석을 달리하는 부분에 대해 보다 명확하게 서술한다.

KBS에 공정성은 없는가?

 대통령 탄핵인용 이후 KBS프로그램의 좌경화가 심해지고 있다.    

지난 3월 11일 밤 KBS 1로 방송된 <특집 다큐/ 제 18대 대통령 박근혜 탄핵>은 한마디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양’ 프로그램에 지나지 않았다. 이 프로그램에 객관성과 공정성, 사고의 다양성은 발붙일 곳이 없었다. 오로지 박근혜 전 대통령은 비리와 악의 중심이고 탄핵은 시대정신이며 촛불이 새로운 역사라고 주장할 뿐이었다. 그 반대 목소리는 어디에도 없었다.혹시나 하였지만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기계적인 중립조차 눈 씻고 찾아 볼 수가 없었다.

프로그램 제작의 기본요건도 갖추지 못한 선전·선동 물에 불과했다. 게다가 그동안 특검이 일방적으로 주장해온 내용을, 다큐에서는 보기 드문 애니메이션 기법을 사용해 제작했다.   최순실이 청와대에 들락거린 것,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와의  안가 회담, 세월호 사건 당일 청와대 상황 등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여 마치 실사로 보여주는 것처럼 시청자들의 눈앞에 들이민 것이다. 명백한 조작이 아닌가?       

고대영 사장은 공영노조 탄압 멈추라

사측이 어제 KBS 공영노조 성창경위원장에 대해 현업 업무에서 손을 떼고 아침 회의도 들어오지 말라는 주문을 했다. 그리고 곧 비제작 부서로 인사를 할 테니 준비하라고 말했다. 이준안 해설국장을 통해서이다. 이유는 공영노조위원장이 해설하면 이념적.정치적 편파성이 개입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런 논리라면 다른 노동조합 핵심멤버들이 9시 리포트 하고 , TV와 라디오에 출연하는 것, 같은 이유로 제재해야 하는 것 아닌가

말이 안된다. 현업과 병행해서 조합 활동 하고 있고, 지금까지 모두 그렇게 해왔다. 또한 해설은 담당 국장이 데스크를 보고 있고, 지금까지 문제가 된 적도 없다. 시비 거리가 아닌 것이다.좌파들이 활개 치는 상황에서 공영노조의 발목을 묶어두려는 조치로 밖에 볼 수 없다.보수성향의 공영노조를 탄압하는 것, 곧 다가올 야당시대, 민주당 시대를 앞두고 고대영사장이 미리 정지 작업 하는 것인가.그동안 공영노조는 고대영 체제의 야당 편들기, 좌우 양다기 걸치기 등에 대해 비판을 해왔다.고대영 사장은 자신의 치부가 드러나자 이제 공영노조를 탄압하고 노골적으로 야권에 줄서기 하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

페이지

KBS 공영노동조합 RSS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