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대한민국 정통성에 입각하여
    KBS가 공정과 공익의 공영방송 역할을 다하게 한다.

(KBS 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이메일 ‘사찰의혹’ 덮기 어려울 것이다.

(KBS 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이메일 ‘사찰의혹’ 덮기 어려울 것이다.  

사측이 KBS 공영노조와 위원장을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유로 내세운 것이 ‘사측이 <진실과 미래위원회>라는 기구를 통해 과거 정권에서 일했던 기자와 PD 등을 조사하면서, 해당 기자의 이메일을 몰래 들여다본 의혹이 있다’는 성명서를,  KBS공영노조가 게시하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사측은 입장 문에서 “ ...단순하게 자신들의 이 메일 내용과 유사한 내용을 조사원들이 알고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다른 추가적인 자료 확보나 당사자 사전 확인 작업도 거치지 않은 채 ...” 등의 표현을 했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이제 KBS뉴스 앵커도 김제동씨가 맡는다고?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이제 KBS뉴스 앵커도 김제동씨가 맡는다고?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좌편향 인사들이 KBS의 주요 시사프로그램을 도맡아 방송하더니 이번에는 뉴스앵커에 개그맨 출신 방송인 김제동 씨를 기용한다고 한다.

KBS는 KBS1TV 밤 10시부터 11시 대에 PD들이 만드는 새로운 형태의 뉴스프로그램을 방송하기로 하고, 편성문제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 뉴스프로그램의 제작도 PD들이 맡는다고 한다. 게다가 해당 프로그램의 앵커도 기자나 아나운서가 아닌 김제동 씨가 맡는다는 것이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야당 대표, 친분으로 부적격 KBS이사 추천하나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야당 대표, 친분으로 부적격 KBS이사 추천하나   
 
KBS이사 선임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여야 이사 후보자들에 대한 접수를 마감하고 곧 여야 정당 추천을 받아 선임한다고 한다.
 
우리는 부적격자들이 KBS 이사, 특히 야당 추천이사에 거론되는 소식을 접하면서 황당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페이지

KBS 공영노동조합 RSS 구독하기